지금여기노동당3

전망을 전망하라

[2014.12 제15호 지금+여기 노동당]

전망을 전망하라

정책당대회에 임하는 우리의 자세

 

글|노정 편집실장

사진|박성훈 홍보실장

 

 

 

늘 ‘전망’이 화두였다. 대표단 선거 때마다, 당내 주요한 문제 국면마다, 그리고 《미래에서 온 편지》 지면을 통해서도 무수한 사람들이 나와서 연거푸 토론회를 열고 강력한 열변을 토했다. 이제 슬슬 그만 할 때가 되지 않았냐고 물을 법하건만, 아니다, 여전히 ‘전망’은 우리의 화두다. 창당 이래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정책당대회도 마찬가지다. 오는 11월 29일과 30일, 대전 동구청소년수련관에서 전망섹션, 정책섹션, 참여섹션으로 구성되는 정책당대회가 개최된다. 당의 노선과 주요 정책을 놓고 다시 한 번 불꽃 튀는 토론의 장이 벌어진다.

 

* 여기를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로 이동합니다.

 

지금여기노동당1

 

 

2

미리보는 정책당대회

[2014.12 제15호 특집]

미리보는 정책당대회

 

 

2014년 11월 29일, 정책당대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쟁점은 무엇이며 어떤 정책들이 제출되었을까요? 전망섹션과 정책섹션에 참여한 제안자들에게 ‘새로 쓰는 제안문’을 요청했습니다. 기관지를 통해 현장의 열기를 맛보고 싶은 독자들을 위한 ‘미리 보는 정책당대회’입니다.

 

 [전망섹션] 과감한 진보재편, 우리의 임무다 | 김종철
•  [전망섹션] 녹색좌파의 길로 가자 | 나도원
 [전망섹션] 노동당 노선이 진보다 | 윤현식
 [전망섹션] 이제 사민주의의 옷을 입자 | 홍기표

 [정책섹션] 기본소득과 불안정 노동 체제 | 금민
 [정책섹션] 상가임차인상담소, 노동당만이 할 수 있는 ‘블루오션’ | 김상철
 [정책섹션] 고등교육 개혁을 위한 노동당 당원모임을 제안한다 | 김예찬
•  [정책섹션] 국민연금 하나로, 기초연금 두배로 | 김형모
•  [정책섹션] 사회서비스 바우처 폐기하고 지자체 직접고용해야 | 배정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