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회_총투표 표결1

당원총투표,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

[2015.07 제22호 지금+여기 노동당]

당원총투표,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

2015 정기 당대회 스케치

 

글|최백순 편집실장

사진|박성훈 홍보실장

 

 

 

2015년 노동당 정기 당대회가 막을 내렸다. 최대 쟁점이었던 당원총투표 부의의 건은 재석 284명 중 118명 찬성으로 부결됐다. 의결정족수는 143명이다. 다수의 대의원들은 진보결집이 현재로서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밝혔다. 요컨대 진보재편은 노동당이 계속 추진해야 하는 과제임에는 분명하나ㅏ 총선을 앞두고 무리하게 추진되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대의원들은 일정기간 동안 시간을 두고 노동당을 중심으로 내실을 닦아야 할 때라는 점을 강조했다.

총선 기본방침안은 재석 279명 중 163명 찬성으로 통과됐다. 하지만 전례없이 많은 대의원들이 찬성하지 않았다는 걸 생각하면 이후에도 많은 보완과 수정이 필요하다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반대의사를 밝힌 대의원들은 “빠르게 준비하는 것보다 제대로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반면에 찬성의사를 밝힌 대의원들은 “부족하더라도 빠르게 결정하는 것이 오히려 당의 총의를 모으는 방안”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 여기를 클릭하시면 기사 전문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