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문제, 제재보다 전략이 필요하다

[2016.03 제29호 특집]

북핵 문제, 제재보다 전략이 필요하다

 

 

북한이 제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했다. 한국은 이에 대한 대응으로 개성공단 전면 폐쇄라는 초강수의 제재를 단행했다. 이렇듯 남한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가 예상되는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를 북한이 강행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이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대응에 숨은 의도는 무엇일까? 한반도를 비롯한 동아시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2016 총선정책 기본소득 Q&A

[2016.03 제29호 기획]

2016 총선정책 기본소득 Q&A

 

 

기본소득은 무엇일까요? 노동당의 기본소득 정책은 어떤 의미가 있고, 무엇이 다를까요? 지난 호에 실린 「기본소득 정책, 이대로 충분한가」에서 제기된 반론에 대한 답변과 함께, 노동당의 기본소득 정책을 Q&A 형태로 설명했습니다.

*  지난 호에서 예고한 토론회 기사는 4월호에 실릴 예정입니다.

 

기본소득 정책, 이대로 충분한가?

[2016.02 제28호 기획]

기본소득 정책, 이대로 충분한가?

 

 

노동당은 지난 전국위원회를 통해 기본소득 정책이 포함된 ‘총선 종학계획’을 채택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기본소득에 대한 우려와 이견이 남아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미래에서 온 편지』는, 기본소득에 대한 폭넓은 토론을 할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본소득, 단순하지만 강력한 아이디어」를 통해 기본소득을 찬성하는 입장의 두 편의 글을 소개하고, 다양한 비판과 제언을 요청했습니다. 이번 호에서 읽으실 두 편의 글은 앞서 실린 글에 대한 반론이자, 노동당의 총선정책을 중심으로 기본소득을 비판하는 입장을 담은 글입니다.

이를 이어, 다음 달에는 토론회를 준비 중입니다. 앞으로도 깊이 있는 토론이 진행되도록 당원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구자혁 4

공장에서 카페로, 그리고 광장으로

[2016.02 제28호 화요일의 약속]

공장에서 카페로, 그리고 광장으로

서촌 꼬뮤니따 혁이네 대표 구자혁

 

사진·글|현린 편집위원, 문화예술위원장

 

 

 

요즘 ‘핫 플레이스’로 뜬 서촌의 옥인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이상한 공간을 하나 발견할 수 있다. 핸드드립 커피와 음료를 즐길 수 있다는 걸 보면 최근 이 동네에 부쩍 늘었다는 카페 중 하나인 듯하다. 하지만 한국화나 기타를 가르친다는 안내문도 붙은 걸 보면 카페만은 아닌 듯도 하다. 게다가 서촌의 파리바게트 효자점과 통영생선구이가 강제집행으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며 이 가게들을 지키자고 호소하는 게시물도 붙여놓은 걸 보면, 결코 예사로운 공간은 아니다. 그러고 보니 대형유리 너머에 진열된 단 한 권의 붉은 책이 낯익다. 다름 아닌 『미래에서 온 편지』 27호. 매달 진열해 놓는다는 『미래에서 온 편지』 때문이라도 노동당원이라면 한번쯤은 선뜻 들어가 보고 싶은 공간이다.

다섯 번째 화요일의 약속은 이곳에서 잡았다. 얼마 남지 않은 노동당의 지역거점공간 중 하나인 ‘서촌 꼬뮤니까 혁이네’. 한낮에도 영하 10도를 밑도는 혹한기라 서둘러 문을 열고 들어서니, 과거 노동자문화예술운동연합(이하 노문연)에서 활동했고, 진보신당 문화예술위원회를 발족시켰으며, 현재 노동당 서울시당 부위원장이자 종로·중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으로 있는 구자혁 동지가 반갑게 맞아주었다.

 

☞ 여기를 클릭하시면 기사 전문을 볼 수 있습니다.

저성장 시대와 노동당의 대응

[2016.02 제28호 특집]

저성장 시대와 노동당의 대응

 

 

비정상적으로 낮은 경제지표가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 잡는 지금, 세계경제의 ‘저성장’ 상황은 이제 ‘새로운 정상’이 되었습니다. 한국경제도 마찬가지이지만, 당면한 위기에 박근혜 정부와 한국의 지배세력은 노동자의 더 많은 희생으로 대처할 뿐입니다. 하지만, 세계경제가 장기침체에 이른 과정과 대내외의 경제 상황을 살펴보면 현재의 대응 방법은 해법이 아님을 금세 알 수 있습니다. 늘 그렇듯, 노동당은 다른 대안을 말합니다. 저성장 시대에 대응하는 노동당의 대안을 소개합니다.